미디어 추천도서

검색
전쟁과 가족(경향)
2020년 올해는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이 되는 해이다. 어린 시절 혹은 청소년기에 전쟁을 직접 경험한 세대가 간직한 살아 있는 전쟁의 기억이 그 생을 다할 때가 된 것이다. 이 시점을 전쟁문화사 연구자들은 중요한 전환점으로 이해한다. 전쟁의 경험자들이 더이상 존재하지 않을 때 그 전쟁을 누가,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 ...
2020-08-24 10:48
Comment 0
오늘부터의 세계(중앙)
코로나19 이후 도래할 새로운 질서가 궁금하다『오늘부터의 세계』 .수십 명의 석학에게 문명의 좌표를 물어온 저널리스트 안희경이 그간 인류의 미래에 대해 전방위 비평을 해온 이들을 한 자리에 불러 모았다. 제러미 리프킨, 원톄쥔, 장하준, 마사 누스바움, 케이트 피킷, 닉 보스트롬, 반다나 시바. 어제까지와는 다를 오늘부터의 세계에 대한 갈급함을 가지고 이...
2020-08-24 10:41
Comment 0
여자는 존재하지 않는다(중앙)
라캉은 여성성이 본질을 갖고 있지 않음을 역설했다. 그리고 많은 정신분석가의 이론적 성찰 및 임상적 기여에도 불구하고 여성성은 하나의 기이한 수수께끼이자 당혹스러운 스캔들로 남아 있다. 정신분석가 박영진의 『여자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라캉 정신분석을 통해 여성성의 수수께끼를 짚어본다.    히는...
2020-08-24 10:34
Comment 0
어떻게 동물을 헤아릴 것인가(매경)
‘죽음’의 철학자 예일대학교 셸리 케이건 교수가 8년 만에 돌아왔다. 《죽음이란 무엇인가(DEATH)》를 통해 ‘죽음의 본질’과 ‘인생의 의미’를 탐구했던 그가, 이번에는 동물윤리 한복판에 뛰어들어 ‘동물의 삶’과 ‘인간의 자격’을 역설한다. 이 책은 케이건 교수가 옥스퍼드대학교 우에히로 실천윤리 센터(Uehiro Centre for Practical...
2020-08-24 10:31
Comment 0
슈퍼 씽킹 : 모든 결정의 공식(중앙)
구구단을 처음 외웠던 때를 기억하는가? 많은 사람들이 알겠지만 구구단은 덧셈의 반복인 곱셈을 하기 위한 기초 공식이다. 즉 7을 150번 더한 값과 구구단을 이용해 7에 150을 곱한 값은 같다는 이야기이다. 결과가 같음에도 불구하고 주로 덧셈보다는 곱셈을 하는 이유는 곱셈이 계산을 하는 데에 더 적은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
2020-08-24 10:26
Comment 0
세로토닌(경향)
발표하는 작품마다 엄청난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뜨거운 찬사와 격렬한 비판을 동시에 받는, 우리 시대 최고의 논쟁적 작가 미셸 우엘벡의 최신작 『세로토닌』이 문학동네에서 출간되었다. 『세로토닌』은 지독한 권태와 무력감에 인생을 좀먹히고 ‘자발적 실종자’가 되기로 결심한 사십대 남성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히는...
2020-08-24 10:21
Comment 0
반지성주의 시대(동아)
미국의 반지성주의 문화가 결국 트럼프를 탄생시켰다. 서양 지성사의 고전 《미국의 반지성주의》의 21세기 버전, 미국의 오늘을 가장 극명하게 보여주는 책     히는 제목 반지성주의 시대 저자 수전...
2020-08-24 10:17
Comment 0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중국편 3 : 실크로드의 오아시스 도시(조선)
탁월한 안목과 절묘한 입담, 답사를 향한 열정으로 사랑을 받아온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중국편』 제3권 《실크로드의 오아시스 도시》. 우리 땅 곳곳을 누비며 전국토가 박물관임을 설파한 유홍준이 드디어 중국 대륙으로 떠났다.    히는 제목 나의...
2020-08-24 10:08
Comment 0
나는 위안부가 아니다(동아)
사진을 찍고 글을 쓰는 안세홍은 25년여간 일본군 아시아 성노예 피해 여성들을 만나왔다. 한국,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동티모르의 여성 140명을 만났고(2018년 평양에 가면서 피해자 8명의 인터뷰를 시도했으나 만나지 못했고, 타이완 역시 피해자 수소문을 했으나 성사되지 않았다), 그중 21명의 이야기를 이 책에 담았다.  ...
2020-08-24 10:02
Comment 0
고백하는 사람들(동아)
“과거를 지배하는 자가 미래를 지배한다.” 조지 오웰의 디스토피아 소설 《1984》에 나오는 유명한 테제이다. 다소 과장이 섞여 있을지 몰라도 고개가 끄덕여지는 말이다. 이 명제를 살짝 눙치자면 “과거를 모르고서는 의미 있는 한 걸음도 내디딜 수 없다” 정도가 되겠다. 우리가 누구인지, 어디에 서 있는지 알려면 지나온 과거를 더듬어 볼 수밖에 없다....
2020-08-24 09:51
Comment 0

페이지

박태준학술정보관 : 학술정보매거진 구독하기
검색